×
스토어

발산마을골목 간행물 > 마을상품

발산마을골목 간행물 요약정보 및 구매

광주광역시와 콜라보레이션을 이룬 골목브릿지 간행물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판매가격 46,300원
배송비결제 주문시 결제

선택된 옵션

  • 발산마을골목 간행물
    +0원
  • 상품 정보

    상품 상세설명

    영상을 표시해주는 디스플레이 출력 장치. 사실 '모니터'라는 장치는 화면표시장치를 전부 합쳐서 부르는 말이지만, 일반적으로는 컴퓨터의 화면표시장치를 말한다. 사람이 PC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정보를 눈으로 직접 보는 수밖에 없기 때문에 반드시 필요한 인터페이스. 실제로 전신타자기로 모니터를 대신하던 시대가 있었으며, 지금도 콘솔창이라는 형태로, 리눅스에서는 좀 더 직접적으로 TeleTYpewriter라는 이름으로 그 흔적이 남아 있다. 시각장애인은 스피커를 통해 PC와 대화한다. 일부 모니터는 스피커가 내장되어서 나오기도 하는데, 출력이 낮은 편이므로(보통 5W 내외) HTPC나 PC-FI용도로 쓰기에는 좋지 않다.


    퍼스널 컴퓨터는 초창기, 즉 애플 2 시절부터 이미 모니터를 필수 주변기기로 사용하였으며, 키보드와 모니터가 컴퓨터 본체에 내장된 일체형 타입도 많았다. 당시 대세는 모노크롬 모니터였으며 흑백, 흑녹, 흑황 모니터가 많았다. 애플의 경우 흑녹 모노크롬, IBM PC의 경우 흑백 모노크롬이 인기 모델이었다. 컬러 모니터는 초 고가품으로 보급율이 매우 낮았으며, 대개 비디오게임 등을 플레이하기 위해 컬러 모니터가 필요할 경우 그냥 집에 있는 컬러 TV의 안테나선 단자(동축케이블이 아니다)에 RF 컨버터를 이용해 연결해 쓰곤 했다. 이렇게 TV를 모니터로 사용할 경우, 텍스트 화면에서는 TV의 주사선 스캔 빈도 때문에 화면의 번쩍거림이 매우 심해 눈이 쉽게 피곤해지는 단점이 있었다. 때문에 모니터 없이 TV만 가지고 컴퓨터를 사용하기는 쉽지 않았다.


    예전에는 비트를 쌩으로 보여주는 전구나 오실로스코프같은 장비도 사용됐다고 하지만, 현재 모니터에 사용되는 화면은 흔히 사용하는 것으로는 CRT와 LCD의 두 종류가 있으며, 저거 외에 빔 프로젝터나 PDP TV같은것도 VGA 인터페이스를 탑재하고 있어서 컴퓨터에 연결할 수만 있으면 다 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다. CRT의 경우 흑백만을 표시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하여 백색을 녹색 또는 주황색으로 표현하는 그린모니터 또는 앰버모니터가 있었으나[1] 기술의 발전에 따라 1980~90년대에 컬러모니터가 대세가 되었다. LCD 역시 초기에는 흑백의 제품이 랩탑 컴퓨터 등에 탑재되었으나 기술의 발전에 따라 빠르게 컬러로 전환되었다. 국내에선 2010년대 들어서 LCD가 CRT를 몰아내고 완전히 주류가 되었으며, CRT는 사실상 사라졌다.



    3f3de39d6c5d273a4e13493d58de6830_1606376611_0919.jpg




     

    현재 개발중인 물건중에는 3D 디스플레이 같은것도 있다. 이것이 상용화되면 2차원의 세계가 현실에 나타날 수 있다.[2]


    전자제품답게 노화가 진행되면 사용에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형식에 따라 다르지만 공통적인건 밝기가 약해진다. 10년정도 쓴 CRT 모니터의 경우 영화나 애니메이션에서 밤이나 저녁을 묘사한 장면이 나오면 그냥 새까만 화면만 나올수도 있다. 모니터에 얼굴이 비치는 현상은 모니터의 밝기보다 주변의 밝기가 밝을 때 일어난다. 이것이 싫은 사람은 주변 환경의 밝기를 낮추거나 모니터의 밝기를 높이거나, 아니면 모니터 필름을 붙이면 해결된다. 또다른 공통적인 사항은 잘쓰던 모니터가 어느 순간부터 켜지는게 이상해지더니 갑자기 안켜지는 현상이다(...) 이 현상은 대부분 인버터나 IP보드의 콘덴서가 부풀어오르거나 터져 제기능을 못하여 발생하는데, 운이 좋으면 계속 전원버튼을 연타해서 어쩌다 한번 켜지게 할 수 있다.아니면 모니터 뒷부분을 뜯고 선풍기를 대령해주면 켜지기도 한다. 해결방법으로는 같은 종류의 인버터나 IP보드를 사서 교체하면 된다.[3] 이 과정은 납땜이 필요없어서 매우 편리하다.


    하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중소기업 모니터의 경우에는 부풀어있는 콘덴서를 직접 교체해야 된다. 괜히 수리점에 맡기면 바가지만 잔뜩 씌운다. 그렇다고 납땜질을 못하지만 고쳐보겠다는 사람은 자신의 손과 폐를 위하여 수리점에 맡기는게 좋다. IP보드나 인버터를 통째로 교체했는데도 안켜진다면 주문한 IP보드/인버터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으나 대부분은 AD보드가 망가져서 안나오는 경우가 있다. 콘덴서만 교체했는데 안켜진다면 교체한 콘덴서에 문제가 있거나 마찬가지로 AD보드가 나갔을 경우가 있다. 하지만 대부분은 교체만 하면 잘나오니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수리한 모니터는 오래 못가는게 대부분이니(대부분 1~2년)금전적 여유가 있으면 모니터를 새로 사는게 낫다. 돈 아끼겠다고 모니터를 계속 수리하다 보면 선연결과 분해/재조립과 주문질에 시달려 정신건강이 안좋아진다.


    상품 정보 고시

    제품소재 상품페이지 참고
    색상 상품페이지 참고
    치수 상품페이지 참고
    제조자 상품페이지 참고
    세탁방법 및 취급시 주의사항 상품페이지 참고
    제조연월 상품페이지 참고
    품질보증기준 상품페이지 참고
    A/S 책임자와 전화번호 상품페이지 참고
  • 사용후기

    등록된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 상품문의

    등록된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 배송/교환정보

    배송

    배송 안내 입력전입니다.

    교환

    교환/반품 안내 입력전입니다.

선택된 옵션

  • 발산마을골목 간행물
    +0원

관련상품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청춘발산협동조합별의별이웃프로젝트쇼핑몰상단으로
 
청춘발산협동조합 주소 61918 광주광역시 서구 천변좌로 12-16 청춘빌리지 (광주광역시 서구 양동 440-5번지)
사업자번호 410-80-46700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21-광주서구-0699호
전화번호 0507-1365-0182 대표 송명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송명은 이메일 frienly@daum.net

COPYRIGHT © 2022 bal-san.com, frienly, ALL RIGHTS RESERVED.